성시연, 포디엄에 오르기 전 어떠신가요?
성시연, 포디엄에 오르기 전 어떠신가요?
  • 강창호 기자
  • 승인 2019.03.2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의전당, 서울시향 리허설 ‘말러와 슈트라우스’ (3/22)
성시연, 서울시향 리허설 ‘말러와 슈트라우스’/사진=더프리뷰 김윤배 기자
성시연, 서울시향 리허설 ‘말러와 슈트라우스’/사진=더프리뷰 김윤배 기자
성시연, 서울시향 리허설 ‘말러와 슈트라우스’/사진=더프리뷰 김윤배 기자
성시연, 서울시향 리허설 ‘말러와 슈트라우스’/사진=더프리뷰 김윤배 기자
성시연, 서울시향 리허설 ‘말러와 슈트라우스’/사진=더프리뷰 김윤배 기자
성시연, 서울시향 리허설 ‘말러와 슈트라우스’/사진=더프리뷰 김윤배 기자
성시연, 서울시향 리허설 ‘말러와 슈트라우스’/사진=더프리뷰 김윤배 기자
성시연, 서울시향 리허설 ‘말러와 슈트라우스’/사진=더프리뷰 김윤배 기자
성시연, 서울시향 리허설 ‘말러와 슈트라우스’/사진=더프리뷰 김윤배 기자
성시연, 서울시향 리허설 ‘말러와 슈트라우스’/사진=더프리뷰 김윤배 기자
성시연, 서울시향 리허설 ‘말러와 슈트라우스’/사진=더프리뷰 김윤배 기자
성시연, 서울시향 리허설 ‘말러와 슈트라우스’/사진=더프리뷰 김윤배 기자

[더프리뷰=서울] 강창호 기자 = 지난 22일(금) 서울시립교향악단의 ‘말러와 슈트라우스’ 공연이 펼쳐졌다. 공연 전 리허설 후 백스테이지에서 성시연 지휘자를 잠시 만났다.

Q. 무대에 오르기 전, 누구나 긴장하기 마련인데 포디엄에 오르기 전 선생님은 어떠신지요?

어쩌다 생소하고 어려운 곡을 연주한다든지 그동안 해보지 않았던 곡을 연주하는 등 그런 경우에는 포디엄에 서기전에 두렵고 떨리기도 합니다. 그러나 대부분 연주에 들어가기 전, 음악을 듣고 분석하는 과정의 프로세스가 있기에 당일 공연에 대한 느낌이 존재합니다. 잘 할 수 있다는 생각과 단원들을 믿고 맡기는 자세가 무엇보다 중요하죠. “내가 잘해야지”라는 인위적인 생각은 공연에 MSG를 첨가하는 것처럼 부자연스러운 것 같아요 그래서 무엇이든 자연스러움이 좋습니다. 일종의 ‘자연주의’라고나 할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