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티켓-바람이 들어준다면' 비대면 으로 만난다.
'원더티켓-바람이 들어준다면' 비대면 으로 만난다.
  • 김영일 기자
  • 승인 2020.11.19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R 기술로 만나는 환상적인 퍼포먼스
'원더티켓-바람이 들어준다면'

[더프리뷰=서울] 김영일 기자 = 첨단 ICT 기술이 융합된 뮤지컬공연 형태로 화제를 모은 대규모 프로젝트 <원더티켓-바람이 들어준다면>(이하 원더티켓)이 오는 28일 화려한 무대를 선보인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비대면(Untact) 방식인 온라인 송출로 선보이게 되는 <원더티켓>은 접경지역내 관광지(파주 임진각 평화누리)의 공간을 활용하여 대규모 특설 야외무대를 세우고 초대형 와이드 LED화면 연출 및 프로젝션 맵핑 등 다양한 최첨단 ICT 기술들을 활용해 제작되었다.

관객들은 온라인을 통해 실제 무대를 직접 관람하는 듯한 현장감을 경험할 수 있게 될 것이라 기대된다.

공연에 결합할 수 있는 첨단기술 중에서 가장 화려하고 생동감 넘치는 기술들이 총망라된 '원더티켓'은 무대-카메라-시스템 등의 상호 네트워크와 다양한 ICT기술을 활용, 무대 안에서 배우와 함께 있는 듯한 체감을 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이를 위해 Real-time 3D 엔진과 트래킹 센서(Tracking Sensor)를 활용하는 증강현실(AR) 공연 연출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Real-time 3D 엔진과 트레킹 센서는 실시간 중계로 관람하는 시청자들이 온라인 상으로도 직접 대면하는 듯한 경험을 체험할 수 있는 기술이다.

즉, 단순하게 촬영된 영상에 컴퓨터그래픽(CG)를 입히는 것이 아니라 공연 중에 바로 좌표(배우)를 인식하여 실시간으로 3D CG를 입히는 방식이다.

공연에 *VFX(시각 특수 효과)를 실시간 결합하는 증강현실(AR)기술과 상상의 세계를 현실과 결합하는 확장현실(XR) 기술로 구현되어 더욱 실감나는 온라인 시청이 가능하게 된 것이다. 

*VFX(Visual Effects) : 존재할 수 없거나 촬영 불가능 한 영상을 실제 영상에 합성하는 시각효과

이외에도 TV와 PC 뿐 아니라 모바일로도 공간의 제약을 받지 않고 언제 어디서든 즐길 수 있다. 스마트폰 앱(APP)을 활용하여, 송출 되는 공연을 AR(증강현실)과 VR(가상현실)을 혼합한**MR 특수영상기법의 ICT 기술로 공간의 제약을 받지 않고도 간편한 방법으로 즐길 수 있어 대중들이 보다 더 선호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MR(Mixed Reality) : AR(증강현실)과 VR(가상현실)의 장점을 합한 영상기술

한편 <원더티켓> 은 임진각 평화누리의 '바람의 언덕'과 자유의 다리에 세워진 '녹슨 기관차'를 소재로 혼란의 시기를 겪어 온 과거의 이야기와 평화롭고 환상적인 미래의 세계를 여행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캐스팅은 풍백역에 윤도현, 기억의 재생역장역에 정준하, 노신사역에 이황의, 노신사의 손녀 해나역에 전민지 등 화려한 출연진들로 구성됐다.

<원더 티켓>은 먼저 네이버TV와 V라이브 그리고 유튜브 엠투 등을 통해 가장 먼저 관람할 수 있으며, 오는 12월 5일에는 SBS 문화가중계, 아리랑 TV와 티빙(TVING)을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