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월남 카피오스' SH아트홀
연극 '월남 카피오스' SH아트홀
  • 김영일 기자
  • 승인 2021.06.13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쟁의 상처를 기억하고 보듬어주는 연극
연극 <월남 카피오스> 포스터.

[더프리뷰=서울] 김영일 기자 = 연극 <월남 카피오스>가 6월 23일부터 7월 4일까지 SH아트홀에서 공연된다. 전쟁의 상처를 기억하고 보듬어 주는 화해의 장을 마련하려는 이 연극은 2020년 아르코 공연예술창작산실 대본공모에 선정된 최지은 작가의 희곡으로, 극단 고리의 임창빈이 연출을 맡게 돼 협업의 결과가 기대되는 작품이다.

오늘날의 젊은 세대에게 전쟁을 되돌아보게 만드는 이 작품은 극단 고리의 제12회 정기공연으로, 어둡지만은 않은 분위기가 전반에 깔려 있다. 감동과 희망을 주는 특징이 있다.

​우리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피를 흘렸는지, 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쳤는지 생각하고 기억해야 한다. 이정옥, 김재만, 김늘메, 공재민, 임정은, 여우린, 이지혜, 서현재 배우들이 무대를 가득 채운다.

1964년 우리나라는 근대사상 처음으로 해외 파병의 첫 장을 열게 된다. ​1950년 발발한 한국전쟁 당시 우리를 도와준 참전 16개국에 대한 보답일 뿐 아니라 한국의 국제지위 향상에도 일조가 된 베트남전 참전은 또한 당시 세계 최하위 빈곤국가였던 우리를 개발도상국 대열에 끌어올리는 발판이 돼 주기도 했다.

​또한 미국의 경제지원이 오늘날 눈부신 국가발전의 초석이 되었고 세계평화의 수호군으로서 소임을 다했다는 자부심으로 멋지게 마무리되었더라면 좋았겠지만, 실은 그게 다가 아니다... 연극은 거기서 출발한다.

​극단 고리는 2000년 1월 1일 '최고의 관객, 준비된 무대'라는 슬로건과 함께 출범한 단체이다. '고리'라는 이름처럼 사람과 사람 사이의 고리, 사람과 연극 사이의 고리가 되겠다는 것이 그들의 소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