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의 '여성' 지식인으로서 '윤지당 유고' 발간
조선시대의 '여성' 지식인으로서 '윤지당 유고' 발간
  • 김영일 기자
  • 승인 2021.10.27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 '윤지당 유고' 발간

[더프리뷰=서울] 김영일 기자 = 조선 영·정조 시대의 여성 성리학자 임윤지당(1721-1793)의 문집 「윤지당 유고」가 발간됐다. 

​책의 1부에는 임윤지당의 생애와 학문, 2부에는 《윤지당 유고》 한자 원문 번역본을 실었다. 조선시대의 ‘여성’ 지식인으로서 윤지당의 글은 그녀의 탄생 300년이 지난 현대를 사는 우리에게 여전히 유효한 질문을 던진다.

​​1721년 태어난 임윤지당은 여성의 사회적 활동이 제약받았던 조선시대에 철학과 역사를 연구하여 문집까지 남긴 성리학자다. 윤지당이 작고한 지 3년 후인 1796년 《윤지당 유고允摯堂遺稿》가 간행되었다.

​유교적 규범이 강화되고 남존여비 사상이 심화된 18세기에 태어났으나, 심성의 수양을 통해 성인이 되고자 정진했던 임윤지당. 드넓은 사유와 성찰을 윤지당의 육성을 통해 알 수 있다.

이 책은 1998년 출간되었다가 절판된 「임윤지당(부제: 국역 윤지당유고」의 재출간이다. 1796년에 만들어진 원래의 제목 「윤지당 유고」로 수정하였다.

역자인 이영춘 박사는 서울대학교 역사교육과를 졸업하고, 국사편찬위원회 편사연구관을 역임했다. 

임윤지당 지음, 이영춘 역, 송키프레스, 정가 1만9천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